Skip Navigation
Skip to contents

KTAS : 한국형 응급환자 분류도구

소개

KTAS 란

응급의료체계는 병원 전 단계와 병원 단계를 아우르는 통합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병원 전 단계에서 환자를 가장 적절한 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각 병원을 비교할만한
객관적인 정보가 필요합니다. 이런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전국의 병원에서 공통으로
사용하는 환자 분류도구가 필요합니다.

KTAS(Korean Triage and Acuity Scale)는 한국형 응급환자 분류도구를 의미하는
영어 줄임말입니다. 2012년 캐나다 응급환자 분류도구인 CTAS(Canadian Triage
and Acuity Scale)를 우리나라 의료상황에 맞게 변형하여 KTAS를 개발하였습니다.
KTAS는 단순히 응급실에 내원하는 환자의 진료 순서를 정하기 위한 목적
이외에도 병원 전 단계를 아울러서 응급의료체계 전반을 개혁하기 위해
시작되었습니다.

KTAS는 환자를 평가할 때 증상을 중심으로(symptom-oriented) 분류하는 도구입니다.
환자의 첫 인상을 평가한 후에 감염 여부에 대한 기본적인 문진과 진찰을 시행하고 환자가
호소하는 증상에 따라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1차 고려사항과 증상에 따라 특별히
적용해야 할 2차 고려사항으로 환자의 중증, 긴급도를 결정합니다.

이런 방법으로 분류된 병원 단계와 병원 전 단계의 KTAS 결과에 따라 환자는 적절한 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게 되며, 병원에 도착한 후 분류 결과에 따라 진료의 우선순위를 결정하고 필요한
경우 안전한 대기 시간을 예측할 수 있게 됩니다.

지난 수십 년간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는 여러 방면에서 많은 발전을 해왔습니다.
KTAS는 그동안의 노력과 수고를 체계적으로 이어주는 연결고리와 같은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응급실 의료진이나 119 구급대원 뿐 아니라, 전 국민이 함께 KTAS에 대해 알고, 각자의 분야에서
노력한다면 더욱 안전하고 수준 높은 응급의료체계를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위로 이동